아인스파트너|인사조직 컨설팅|기업교육 전문기업

칼럼

대한민국이라는 회사의 인사부서가 드리는 이야기



컨설턴트 칼럼

아인스파트너의 전문가가 생생하게
전하는 HR 이슈 및 현장 스케치.
제목 오징어 채 볶음과 관리자 피드백
등록인 어재영 등록일 2017.10.24

오징어 채 볶음과 관리자 피드백

 

아인스파트너 인재개발트레이너 어재영 작성

 

  오징어 채 볶음을 하기로 했다. 이건 뭐 그리 어려운 음식은 아닐 텐데, 나름 어깨너머 배운 데로 이것 저것 궁리를 해가며 만들었다. 고추장에 설탕에 간장을 적절한 비율로 넣어 양념장도 만들고, 물엿도 넣고 열심히 프라이팬에 볶아 깨소금까지 뿌려주니 완성. 제법 그럴듯하고 애들도 나름 맛있게 먹는 듯 하다. 그런데 여전히 뭔가는 아쉬움이 남는다. 음식이란 게 각자의 취향도 있으니까 오징어 채 볶음 하나에 모든 시간과 자원을 투자하여 완벽한 채 볶음을 만들고자 연구까지 할 일은 아니지만 다음엔 제대로 만들고 싶은 도전 욕구는 생겼다.

 

  무심코 TV를 틀었다. 한때 한창 핫 했던 백선생이 집 밥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하고 있었는데, 주제가 오징어 채 볶음이다. 관심이 생긴다. 메모를 할 준비를 하고 새삼 진지하게 예능프로그램을 보기 시작했다. 세상에~ 비법은 있었다. 물에 오징어 채를 적시는(짠맛이 빠지고 부드러워진다!) 그것뿐만 아니라, 양념장을 먼저 볶고(신기하게 불 맛이 난다!), 생각도 못한 마요네즈를 넣고(오징어 채의 고소함이 더 살아난다!), 마지막에 식용유를 한 큰 술 넣는(윤기가 좌르르 흐른다!) 것만으로 볶음이 훨씬 부드러워지고 맛이 올라왔다. 그리고 그 유명한 만능 양념장의 황금비율은 역시나 맛이 없을 수 없는 확실한 맛을 보장했다. 물론 시공을 초월한 완벽한 오징어 채 볶음의 맛은 아니겠지만 일반적인 보통의 입맛을 가지고 살아가는 우리에겐 정말 맛있다는 미각을 살아나게 할 정도는 충분했다.

 

한 방이 있었다. 이걸 모르고 그냥 생각나는 대로 하거나 어설프게 하는 것보다는 확실히 차이가 난다. 이런 베테랑인 백선생의 피드백과 조언을 지켜보면서 나도 만족스러운 집 밥을 만들 수 있겠다는 자신감도 생기고, 무엇보다 당장 만들어 보고 싶은 욕구가 올라왔다. 집사람이 시키지도 않았는데 열심히 메모를 하고, 애들이 감독하는 것도 아닌데 배운 데로 한번 해보고 싶은 마음이 저절로 생겨났다.

 

조직의 관리자들 역시 다양한 상황 속에서 경험한 많은 노하우들을 자신의 머릿속에 쌓아놓고 있을 텐데, 이걸 백선생처럼 적절한 상황에 잘 꺼내 놓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백선생은 초창기 시절부터 본인이 경험하고 느낀 노하우들을 수십 권의 다이어리에 기록해 자신만의 레시피북을 쌓아 놓고 보물처럼 활용한다고 한다. 관리자들도 자신만의 노하우들을 다이어리에 기록하고 가끔씩 되돌아보면서 정리해 놓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하나 이런 베테랑의 노하우를 백선생이 음식 초짜인 제자들에게 어떻게 전달하고 피드백을 하고 있는 지에 관심이 갔다. 대부분의 제자들은 전 이거 할 줄 몰라요”, “안해봤어요”, “그냥 전 요리를 못해요라는 말만 하고 있는 난감한 상황이었다.

백선생은 가장 먼저 좀더 구체적인 장면을 제자들의 머릿속에 이미지 시켰다. 이 음식을 만드는 장면이 구체적으로 제자들의 머릿속에 만들어지기 전에는 재료나 도구를 잡지 못하게 했다. 먼저 무슨 요리를 하고 싶은데요?”, “일단 어떻게 만드시는 지 들어볼까요? 안해 보셨다면 만약 한다면 어떻게 할 지 이미지 해서 말해 보세요.” 라는 질문을 통해 장면을 구체적으로 나눠 놓고, 그 내용에 들어가면서 구체적인 팁을 하나 하나 제시해 갔다.

 

먼저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접하는 상황에 대해 베테랑의 노하우로 보편적인 대안을 먼저 제시해서 쉽고 편안하게 음식을 만들어 보게 했다. 그 다음에 추가적인 상황을 제시하고 제자들이 스스로 실험하고 응용하는 방법을 취했다. 마지막으로 반드시 앞에서의 방법으로 만들었던 음식과 비교해 보면서, 제자들이 적절히 응용하거나 실수했던 대응에 대해 스스로 그 영향을 실감하게 했다. 또 이때 다양한 추가적인 현실 대응 팁을 전달하면서 상황에 따른 실행 가능성을 높이기도 했다. 때로는 여러 취향에 대한 옵션을 제시하면서 제자들 스스로 자신들의 느낌이나 취향에 맞춰 레시피를 수정하거나 다시 만들어 보게 하고, 함께 시식하고 그 느낌을 공유하기도 했다.

 

확실하게 요구되는 보편적 기본 대안 위에 다양한 응용 상황에 대한 베테랑의 조언을 곁들인 피드백이 이어지니, 제자들은 제대로 그 피드백을 실감나게 받아들이고 곧잘 응용해서 자신만의 요리를 창조했다. 그리고 이구동성으로 하는 마지막 말은 이렇게 하면 쉽게 만들 수 있겠어요.”, “나도 집으로 돌아가서 저녁에 이거 만들어 먹을래요.”라는 말이었다. 관리자들이 부하들에 대한 피드백을 통해 기대하는 바도 이런 얘기가 아닐까? 부하들이 좀더 의욕적이면서도 수월하게 일을 해내고, 그 일을 통해 배운 바를 스스로 실천하고 응용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 말이다.

 

저자강연회 참가 신청
저자강연회 참가 신청을 위한 정보를 입력해주세요.
강연회명 오징어 채 볶음과 관리자 피드백
일자 및 장소 /
기업명
성명
부서/직급 /
이메일주소
연락처
보안코드
-왼쪽의 문자를 입력하세요.
개인정보 수집동의

※ 참가신청 접수 후 사전 통보없이 불참할 경우, 이후의 Book 100 참가신청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