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대한민국이라는 회사의 인사부서가 드리는 이야기



컨설턴트 칼럼

아인스파트너의 전문가가 생생하게
전하는 HR 이슈 및 현장 스케치.
제목 지친 그대여, 業의 본질을 되돌아보아요
등록인 문현진 등록일 2017.09.25

지친 그대여, 業의 본질을 되돌아보아요

조직인사컨설팅 문현진 책임 컨설턴트 작성

 

 

한 소녀가 길을 가다가 열심히 바위를 쪼개고 있는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궁금증이 많은 소녀는 한 사람에게 묻습니다. “왜 그렇게 돌을 두드리는 거에요? “ 그러자 그는 귀찮은 듯 몰라, 이걸 하루에 8시간 동안 하면 돈을 준다고 해서 하는 거야이 말을 들은 소녀는 왠지 그가 힘들고 불쌍해 보였습니다. 그런데, 조금 더 걷다 보니 똑같이 바위를 쪼개고 있는데도, 표정이 매우 행복해 보이는 사람이 있는 것이었습니다. 소녀는 이번에는 웃고 있는 석공에게 다가가 물었습니다. “왜 그렇게 돌을 두드리고 있는 거에요?” 그 물음에 그는 소녀 앞에 무릎을 구부리고 앉아 대답했다. “꼬마야, 저 바위는 그냥 돌덩어리가 아니란다. 저 바위 안에는 천사가 들어 있어.” 놀란 소녀는 다시 물었습니다. “천사가요?” “그래, 아저씨는 지금 잠자는 천사를 깨우는 중이야” "왜죠?" 소녀가 신기한 듯 대리석 조각을 쳐다보며 물었다. "천사를 자유롭게 해주고 싶거든. 그러면 너도 그 천사를 만날 수 있지 않겠니?”

 

위의 일화에서 소녀가 만난 두 번째 석공은 바로 르네상스 시대의 위대한 조각가 미켈란젤로이다. 그리고 쪼개고 있던 그 바위는 후에 다비드 상이 된다.  미켈란젤로는 그 소녀에게 이 대리석은 그냥 돌덩어리가 아니며, 그 안에 천사가 들어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자신은 그 안에서 잠자고 있는 천사를 깨워서 자유롭게 해주고 싶어 돌을 쪼개고 있다고 답한다. 어떤 귀족이 시켜서 대리석을 쪼개고 있다고 생각하거나단순히 급여를 받기 위해 돌을 두드리고 있다고 생각하는 이의 손에서는 결코 '다비드' 같은 걸작이 나오지 않을 것이다. 대리석 안에서 잠자고 있는 천사를 깨워주기 위해 돌을 쪼개고 있다고 생각하는 이의 손에서만 멋진 작품은 탄생한다.  

 

 "내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나...?" 라고 누구나 가끔은 이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단순한 일상에 묻혀서 하루하루를 살아가며 힘든 일들과 부딪히면서 지쳐가는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때로는 나는 누구”, “여긴 어디”, “왜 이걸초심을 잃고 가던 길을 잃을 때가 있습니다. “돌파구를 찾아보지만 잘 보이지 않는다. 그럴 때는 대리석 안의 잠자는 천사를 깨워 자유롭게 해주고 싶었다던 미켈란젤로를 떠올리면 어떨까? 이를 다른 말로 하자면 바로 나의 일의 의미부여, 업의 본질 되새김이 될 것이다.

 

 일의 의미부여는 비단 개인의 성과에만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여기 또 다른 예가 있다.

 

 일본 북부의 홋카이도(北海道) 지방에 위치한 아사히야마(旭山) 동물원. 1967년에 개장하여 일본 최북단에 위치한 동물원이라는 타이틀을 얻었지만, 대도시가 없는 주변 환경과 추운 날씨로 관람객이 찾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1990년 중반 아사히야마 동물원 인근 도시에 테마파크가 생겼고 1996년 동물원의 연간 관람객 수는 26만 명으로 개원 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결국 시의회는 동물원 폐원까지 검토하게 된다. 이렇게 폐원 위기에 놓인 아사히야마 동물원에 변화를 가져온 것은 바로 ()에 대한 본질적인 의문에서부터 출발된 것이라고 한다.
동물원의 폐쇄는 사육사와 수의사들에게는 직장이 사라지는 것 이상을 의미했다고 한다. 바로 정들었던 동물원과의 이별이었다. 새로 취임한
고스게 마사오(小菅正夫) 동물원 원장을 비롯한 사육사와 수의사들은 그간 동고동락을 함께 한 동물원의 운명이 안타까워 변화를 시도하는데, 그 변화는 동물원의 시설이 아닌 자신들 스스로의 변화였다. “동물들이 움직이지 않고 자기만 해서 시시하다라는 관람객의 말을 듣고 동물원의 본질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 동물원이 존재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우리는 어떤 일을 하고 있는가라는 원점에서부터 의문을 던지기 시작했다. 생계를 유지하기 위한 직장이 아닌 업()에 대한 본질적인 의문이다. 아사히야마 동물원에는 30년간 유지한학습회라는 이름의 자발적 모임이 있다. 직원들은 학습회에서 사육사들의 노하우와 실패담을 이야기하고 들었다. 이들은 학습회에서에 대한 토론을 하고 개념을 다시 세웠다. 자발적인 토론을 하던 문화는 업에 대한 물음이 허공에 흩어지지 않고 확고한 목적을 만들도록 했다. “자신들이 알고 있는 동물들의 경이로움을 모두에게 전달하고 싶다라는 의견으로 모아졌고 동물원의 업을 재정립하고 목적을 정했다. 바로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는 공간이다.
그리고, 이 업의 실현을 위해 고스게 마사오와 사육사는 학습회를 통해 나온 다양한 아이디어를 14장의 러프 스케치를 만들었고, 이 스케치를 가지고 시장을 찾아가 앞으로 만들고 싶은 새로운 전시형태의 동물원 이야기를 통해 어렵게 시설확충 예산을 얻어냈다. 예산을 확보한 아사히야마 동물원은 이를 행동으로 옮겼고 그 결과 1995년도만 해도 28만 명이던 관람객은 2006년에 304만 명의 관람객이 아사히야마 동물원을 다녀갔고 그 후에도 관람객 수는 꾸준히 160만 명을 넘었다.

 

 이렇게 업에 대한 재정립은 피폐한 조직을 새롭게 재탄생 시키는 것이 가능한 힘이 있다.
일상에 피폐해진, 개인과 조직을 위해서 업에 대한 재정립은 마치 초심으로 돌아가는 것과 같은 효과를 발휘한다. 나는(우리 조직은) 이러한 업무를 해야 하는지, 그리고 궁극적으로 어떠한 가치를 추구해야 하는 지에 대한 존재 목적을 구체적으로 되돌아 보게 되면 다시금 가슴이 쿵쿵 뛰게 되는 것이다. 내가 하는 업무의 존재 가치, 방향을 찾기 위해서는 다시 한번 내 일의 가치가 어디에 있는지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그 답을 찾아보는 것이 좋겠다.

 

저자강연회 참가 신청
저자강연회 참가 신청을 위한 정보를 입력해주세요.
강연회명 지친 그대여, 業의 본질을 되돌아보아요
일자 및 장소 /
기업명
성명
부서/직급 /
이메일주소
연락처
개인정보 수집동의

※ 참가신청 접수 후 사전 통보없이 불참할 경우, 이후의 Book 100 참가신청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