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대한민국이라는 회사의 인사부서가 드리는 이야기



컨설턴트 칼럼

아인스파트너의 전문가가 생생하게
전하는 HR 이슈 및 현장 스케치.
제목 신규사업창출을 위한 인사부문의 역할~일본기업 실태조사~
등록인 요리타 타케시 등록일 2016.03.28

신규사업창출을 위한 인사부문의 역할~일본기업 실태조사~

 

아인스파트너 인재개발트레이너 요리타 타케시 작성

 

오늘날의 기업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사업환경 속에서도 지속성장하기 위한 신규 사업 아이템을 만들어 내고, 그것을 어떻게 성공시킬 것인지에 대한 경영과제를 떠안고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사업과제 해결을 위해 인재 채용·배치·육성에 관여하는 인사부문은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이와 관련하여 일본의 ㈜Recruit Management Solutions 가 일본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다음과 같은 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는 2015년 가을, 온라인으로 실시되었으며 392명의 인사담당자가 설문에 응하였다.

 

인사부문이 신규사업창출에 관여할 수 있는 여지가 있는가?’ 라는 질문에 대하여 회답자의 약 50%가 업무 미션 중에 관련된 내용이 반영되어 있다고 답하였다.

 

설문 투표수가 많은 순으로 나열하면 아래와 같다.

 

①「신규사업창출을 위한 전담부문 설치」

②「부문간 인재교류, 계획적인 부서 이동」

③「평가제도 안에 신규사업창출을 장려하는 관점의 도입」

④「부문을 뛰어넘는 정기적인 정보교환의 장 설정」

⑤「신규사업창출을 맡길 수 있는 인재의 적극적인 채용」

⑥「멤버가 신규사업신 기술 서비스를 경영에 제안할 수 있는 제도」

⑦「도전정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풍토 양성」

⑧「신규사업계획개발에 관한 연수」

⑨「외부 네트워크 형성정보 수집을 위한 부업겸업의 장려」

 

한편, 신규사업창출을 위해서는 2가지 단계가 있다. 첫 번째는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신규사업의 내용을 고안하는 단계. 그 다음으로, 그 아이디어를 형태로 만들어 신규사업개발을 추진하는 단계가 있다.

 

한국기업이 지금까지 신규사업을 확대해 온 성공사례를 보면, 우선 경영자가 무엇을 할 것인가」를 생각하여 타이밍 좋게 결정하고, 그것을 빠르게 형태로 만들어 내는 조직력, 부하 한 사람 한 사람의 행동력이 멋지게 어우러졌다고 생각한다.

 

, 현재의 기업상황 및 환경으로 인하여 이전처럼 경영자가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단독으로 생각하여 추진하기에는 어려운 구조이지 않나 싶다. , 신규사업창출의 주체가 경영자에서 현장으로 옮겨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일본과 동일하게 한국기업도 인사부문의 역할이 늘어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특히, 다음과 같은 방법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③「평가제도 안에 신규사업창출을 장려하는 관점의 도입

⑥「멤버가 신규 사업신 기술 서비스를 경영에 제안할 수 있는 제도

⑦「도전정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풍토 양성

⑧「신규사업계획개발에 관한 연수

⑨「외부 네트워크 형성정보 수집을 위한 부업겸업의 장려

 

위의 5가지 중에서 실제로 무엇을 할 것인가는 기업의 규모나 기업문화에 따라 다를 것이다. 일본의 방식이 한국기업에 그대로 응용할 수 있다고 단정짓기는 어렵다.  

 

다만, 신규사업을 경영자만이 아닌 멤버 모두가 생각해내고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는 기업의 인사담당자들에게 조금이나마 참고가 되었으면 한다.

 

저자강연회 참가 신청
저자강연회 참가 신청을 위한 정보를 입력해주세요.
강연회명 신규사업창출을 위한 인사부문의 역할~일본기업 실태조사~
일자 및 장소 /
기업명
성명
부서/직급 /
이메일주소
연락처
개인정보 수집동의

※ 참가신청 접수 후 사전 통보없이 불참할 경우, 이후의 Book 100 참가신청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